화성시, 봉담읍 불법방치폐기물 '약 8,550톤가량' 행정대집행 시작

송준형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12-13 00:16: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화성=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봉담읍 세곡리 불법 방치폐기물, 내년 2월 중순까지 전량 처리 예정 화성시가 봉담읍 세곡리에 불법 적치된 방치폐기물의 행정대집행을 시작했다.  

 

세곡리 산75번지 일대에 방치된 약 8,550톤가량의 방치폐기물은 그동안 침출수 발생 등 환경오염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시는 2018년부터 폐기물처리업자 고발 및 행정처분을 진행해왔으며, 처리가 지연됨에 따라 지난달 직접 5개 위탁처리업체와 계약을 체결하고 9일 첫 삽을 떴다.  

 

폐기물은 내년 2월 중순까지 전량 처리될 예정이며, 국·도비 15억 원을 포함 총 21.4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폐기물처리를 완료한 후 구상권 청구를 통해 폐기물 처리비용을 토지소유주 및 행위자 등에 징수할 방침이다.  

 

이병열 환경사업소장은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폐기물을 우선 처리하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끝까지 책임소재를 밝히고, 더 이상의 폐기물 관련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