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전 시민에게 ‘재난기본소득’ 5만 원 지급…국가 차원의 도입 촉구”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포함 1인당 15만 원 지급…“사회적 거리두기 동참 호소”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26 01:03:2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광명시가 전 시민에게 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사진은 박승원 광명시장의 관련 온라인 브리핑 모습. (사진제공=광명시)

 

[광명=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광명시가 전체 시민에게 1인당 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경기도에서 지급되는 1인당 1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과는 별도다. 따라서, 광명시민들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해 4월부터 1인당 15만 원, 4인 가족 기준 6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받게 된다. 

 

이에 투입되는 예산은 재난관리기금 190 원의 83퍼센트에 달하는 158억 원으로 추산됐다. 수혜 대상이 되는 광명시민은 2월 말 현재 316125명으로 집계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25,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날 브리핑에서 박승원 시장은 비록 적은 액수이지만 지역화폐로 발행하는 이 재원이 고통을 겪는 시민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지역경제가 조금씩이나마 살아나기를 희망한다이번 코로나19 사태가 어떠한 재난보다도 심각하다고 판단했다. 이 돈은 광명 지역에서 순환하게 될 것이다. 적은 돈이지만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광명시와 시의회는 27일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기로 협의했다. 시의회는 임시회에서 재난기본소득 지급 조례안과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처리할 계획이다.

 

이로써 경기도와 광명시에서 각각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합해 480억 원이 지역화폐로 풀리게 되면 489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70억 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경기연구원은 분석했다. 광명시에서 지급하는 5만 원의 재난기본소득만을 계산하면 생산유발효과 163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90억 원으로 분석됐다.

 

재난기본소득과는 별도로 광명시는 광명사랑화폐 가맹점 카드수수료 지원,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소상공인을 위한 임시휴업 보상금 지급 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대책을 통해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민생경제에 숨통을 터고,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는 마중물이 될 것으로 광명시는 기대하고 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재난기본소득 5만 원 지급을 발표하며, 정부에 대해 국가적 차원의 재난기본소득도입을 촉구했다. 사진은 박승원 광명시장의 관련 온라인 브리핑 모습. (사진제공=광명시)

 

이와 관련해 박승원 시장은 이 고통의 시간을 조속히 극복할 수 있게 시장을 비롯한 1000여 공직자는 어떠한 일이든 마다하지 않고 발로 뛰겠다전국 최초 전통시장 배달 앱 서비스, 시립도서관 책 배달서비스, 전 공직자가 나선 교회 현장 예배 철저 점검, 소상공인 맞춤형 지원, 민관 합동 방역, 취약계층 마스크 지급 등 24시간 풀가동 하고 있다. 더 뛰겠다고 약속했다. 

 

시민들을 향해서는 지금까지 7대 예방수칙을 지키고, 서로를 배려하며 코로나19가 확산하지 않게 견뎌주신 시민께 감사의 말씀 올린다. 앞으로 2주가 가장 중요할 때이다라고 사회적 거리두기동참과 개인 위생 철저를 간곡히 당부했다.

 

아울러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힘은 사회적 연대의 강화이다.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연대의 힘으로 이 위기를 극복하기를 희망한다시민 여러분 조금 더 힘을 내주시라. 끝까지 광명시가 함께하겠다. 위기를 위기로 두지 않고 한 단계 나아가는 동력이 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브리핑에서 박승원 시장은 중앙정부와 대통령에게 국가 차원의 재난기본소득도입을 강력히 촉구했다.

 

박승원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광명시민이 고통을 겪고 있다. 온 국민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다문재인 대통령님 결단해 주시라. 이 어려운 위기에서 우리 광명시민이 희망을 볼 수 있게 재난기본수당을 하루빨리 결정해 주시라. 지방정부의 한정된 재원으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현실이다. 중앙정부가 나서야 할 때이다라고 강조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