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안산그린리더스클럽·안산환경재단으로부터 사랑의 후원품 기탁 받아

취약계층 아동 위해 라면 1만 봉지, 다온 등 사랑의 생필품 전달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7-03 01:08:3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안산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 살리기 총력>

 

[안산=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2일 안산그린리더스클럽과 안산환경재단으로부터 각각 라면 1만 봉지(700만원 상당)와 안산화폐 ‘다온’ 192만원을 기탁 받아 관내 아동복지시설과 저소득 계층을 돕는데 사용하기로 했다. 

 

안산그린리더스클럽은 안산의 환경보전과 개선을 위해 환경을 매개로한 교육, 교류, 사회공헌활동 등을 추진하는 단체로, 지난해 밀가루 나눔을 비롯해 김장 나눔 등 각종 후원활동과 시화호 연안정화활동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시가 2008년 전국 기초지자체 중 최초로 설립한 안산환경재단은 안산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생태도시로의 비전 실현을 위해 체계적인 도시탄소관리 기후변화 대응 역량 강화와 도시 생태계서비스 증진 및 환경보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시장실에 진행된 전달식은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해 류경원 안산그린리더스클럽 회장, 전준호 안산환경재단 대표이사 등 관계자가 참석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나눔 실천과 시 대응에 대한 논의를 나눴다. 

 

류경원 안산그린리더스클럽 회장은 “지속적으로 나눔 활동을 해오고 있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저소득 취약 계층이 이전보다 훨씬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것 같다”며 “후원품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고, 앞으로도 다양한 봉사와 나눔 활동으로 지역사회에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전준호 안산환경재단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나눔 활동으로 관내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되고 여름철 무더위도 찾아와 저소득층의 시름이 한층 더해져 어려운 상황이지만 선뜻 도움에 나서주셔서 감사하다”며 “이웃사랑을 실천하신 안산그린리더스클럽과 안산환경재단 후원자분들의 따뜻한 마음이 잘 전해질 수 있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기탁 받은 후원품은 후원자의 뜻에 따라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관내 아동복지시설 32개소와 25개 동의 저소득 가정 등에 배분될 예정이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