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광역 시·도지사들 “이재명 선처 호소…경기도정이 중단없이 수행되도록 기회 달라”

경북·제주 제외 14개 광역단체장 탄원서 제출…범대위, 13만 명 탄원 서명 대법원 제출 예정
임현상 기자 | locallife@hanmail.net | 입력 2019-11-19 12:58: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14개 광역지자체의 시·도지사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자료사진. 사진은 지난 104일 열린 4차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후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경기=로컬라이프] 임현상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구명하기 위한 탄원행렬에 전국 광역자치단체장들이 동참했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당사자인 경기도와 경상북도, 제주특별자치도를 제외한 14개 광역지자체 단체장들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를 바라는 탄원서를 우편으로 대법원에 제출했다. 특히, 이번 탄원서 제출에는 자유한국당 소속인 권영진 대구시장(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도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탄원서에서 광역단체장들은 주권자의 부름을 받아 막중한 사명을 띤 지방자치단체장으로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짊어진 도정의 무게를 잘 알고 있다도정 공백으로 1350만 경기도민이 혼란을 겪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탄원서 제출의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재명 지사가 이룬 그동안의 도정성과를 언급하며 “(이재명 지사는) 2018년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56.4%의 압도적인 득표율로 당선되었으며, 그가 아니면 해낼 수 없는 경기도민을 위한 열정적인 도정으로 주민들의 삶을 바꿔 나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주민의 행복과 지역의 발전은 물론,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발전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 시·도지사들은 이러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사로서의 직()을 상실한다면 지방자치 발전뿐만 아니라, 국가 발전의 소중한 동력 하나를 잃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이재명 지사에 대한 당선 무효형이 확정될 경우 초래될 지방자치와 국가 발전의 동력상실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부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정의 단절 없이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시실 탄원한다며 최대한의 선처를 간곡히 호소했다.

 

한편, ‘경기도지사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는 그동안 전국 각지에서 모아온 서명지 전체를 20일 오후 3시 대법원 민원실에 접수할 예정이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날 접수할 서명 명단은 이미 접수된 일부 숫자를 포함해 대략 13만 명가량으로 추산되고 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