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감사장 보내…“정신질환자의 인권증진을 위한 의미 있는 일했다”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 개원 높게 평가…이재명 “전 인류의 정신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6-28 13:14: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WHO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개원과 관련해 정신질환자의 인권증진을 위한 의미 있는 일이라며 감사장을 보냈다. 사진은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전경. (사진제공=경기도)

 

[경기=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611WHO는 세계보건기구 정책, 법 그리고 인권 분과 총책임자인 미셀펑크 박사 명의로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개원에 대해 정신질환자의 인권증진을 위한 의미 있는 일이라며 감사장을 보냈다.

 

감사장에서 미셀펑크 박사는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의 정신건강위기대응센터는 정신보건 분야를 인권기반으로 획기적으로 변화시킨 의미 있는 첫 걸음이라고 평가한 후 “(정신질환자의) 회복과 인권을 향한 국제적 협력이 미래에도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처럼 지자체 차원에서 운영하는 사업에 대해 WHO에서 감사 서한을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이는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의 새로운 시도가 세계보건기구에서 추구하는 국제적 정신건강증진 방향과 부합해 높은 평가를 받은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인권에 기반한 경기도형 정신건강시스템이 국제적인 모범적인 정책으로 자리 잡아 전 인류의 정신건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번 감사장이 국제적 협력을 이어 나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는 정신질환자에 대한 공공의료를 강화하기 위해 민간에 위탁해 운영했던 옛 경기도립정신병원의 운영 주체를 경기도의료원으로, 이름도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으로 바꾸고 지난 11일부터 진료를 시작했다.

 

지자체 차원에서 운영하는 사업에 대해 WHO에서 감사 서한을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사진은 WHO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보낸 감사장 원본. (사진제공=경기도)

 

새로운경기도립정신병원은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서울시립정신병원 건물을 임차해 새롭게 리모델링한 시설이다. 지하 1, 지상 5층 규모 건물에 50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정신과 의사 5명ㆍ가정의학과 의사 1명 등 6명의 의사와 간호사, 약사 등 총 53명 정원 규모이다.

 

특히, 지역사회 정신건강 관리의 중심으로 정신건강 위기대응센터역할을 하게 되는데, ‘정신건강위기대응센터는 국내에 처음 도입되는 개념으로 급성 정신질환으로 위기에 처한 심리·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집중 단기 치료 후 사회 복귀를 지원하는 서비스다.

 

새로운경기도립정신병원개원과 관련해 경기도 관계자는 새로운 경기도립정신병원은 24시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상주하며 중증정신질환자의 응급·행정입원이 가능한 대응체계를 구축해 치료 사각지대를 최대한 없앴다특히 다수 정신병원에서 관행적으로 진행했던 격리, 강박 등의 처치 대신 인권을 존중하는 입원치료를 시행하며, 조속한 지역사회 복귀를 돕는 회복지원 프로그램도 병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코로나19 위기대응을 위해 전국 최초로 정신질환자에 특화된 정신건강위기대응-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