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강한 여당’ 강조…공수처·행정수도, 법 바꿔서라도 빨리 추진해야”

“국민이 민주당에 180석을 준 뜻 있다…더 강한 민주당·새로운 정치의 출발점은 튼튼한 기초”
임현상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7-29 13:50: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염태영 수원시장은 최근 여당이 강하게 추진 중인 공수처 및 행정수도와 관련해 법을 바꿔서라도 추진해야 한다을 입장을 밝혔다. (사진제공=수원시)

 

[로컬라이프] 임현상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최고위원 후보로 나선 염태영 수원시장이 강한 여당을 강조하고 나섰다.

 

염태영 시장은 29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 출범과 행정수도 완성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글에서 염 시장은 공수처 설립은 국민이 주신 준엄한 명령이라며 늦출 시간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장 후보 추천 문제로 진행을 못 하고 있는데 법을 개정해서라도 늦추지 말고 신속히 나가야 한다국민이 민주당에 180석을 준 뜻이 있다고 강조했다.

 

행정수도 문제와 관련해서는 특별법을 제정해서라도 우선 행정수도 완성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염 시장은 최종적으로는 제헌절에 국회의장께서 밝혔던 것처럼 개헌으로 이 문제를 매듭지어야 한다고 개헌 필요성을 제기했다.

 

한편, 염태영 수원시장은 저는 여전히 완고한 여의도 정치의 한계를 넘어, 민주당이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을 수 있도록 앞장서고자 한다. 염태영의 당선, 원외 인사의 지도부 입성은 여의도 정치국민의 정치로 혁신하는 한국정치의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며 더 강한 민주당, 새로운 정치의 출발점은 튼튼한 기초이다. 뿌리 깊은 나무가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고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