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무증상 입국자 자체 특별수송…24시간 진단검사 실시

2차 감염 원천 차단 위한 조치…미국·유럽발 입국자 전원 14일간 의무 자가격리 대상
김민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27 14:08: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용인시는 코로나192차 감염 차단을 위해 무증상 입국자에 대한 자체 특별수송과 24시간 진단검사를 28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용인시 처인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제공=용인시)

 

[용인=로컬라이프] 김민정 기자 = 용인시가 무증상 해외 입국자들에 대한 자체 특별수송 및 24시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28일부터 시행한다. 미국, 유럽은 물론, 기타 국가까지를 포함한 조치다.

 

이는 현재 입국자 중 발열이나 인후통 등 유증상자는 공항검역소에서 진단검사를 하지만, 무증상자는 각 지자체 보건소에서 진단검사를 하게 돼, 그 과정에서 가족 간 감염을 포함한 2차 감염이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이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용인시는 재난관리기금에서 예산을 배정해 콜밴 등 전문이송차량을 배치하고, 입국하는 무증상 시민 전원을 시가 직접 수송해 관할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한 뒤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할 방침이다. 진단검사 비용은 전액 국·도비로 지원되며, 특별수송 비용은 시가 부담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용인시는 지난 26일 재난문자를 통해 전 시민을 대상으로 입국 예정자를 조사했으며, 이날 현재 미국·유럽발 입국자 19, 기타국가발 입국자 11명 등 30명을 접수했다. 추가 입국자에 대해선 콜센터(1577-1122)를 통해 지속해서 접수할 계획이다. 입국 시민 콜밴 문의는 용인시청 청년담당관(031-324-2791~2)으로 하면 된다.

 

특히, 용인시는 미국·유럽발 입국자는 증상 유무와 무관하게 전원 14일간 의무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정부 방침에 따라 자체 자가격리 여건을 갖추지 못한 시민은 시 자체 격리시설로 이송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재 72실 규모의 격리시설을 유지하고 있다. 자기 주택에서 자가격리를 하려면 2개 이상의 분리된 화장실과 독립된 공간 등을 갖춰야 한다.

 

기타 국가에서 입국한 경우 진단검사와 보건교육 후 모니터링을 하게 된다.

 

이에 따라 용인시는 미국·유럽발 입국자는 전담 공무원을 11 매칭해 관리하고, 기타 국가 입국자는 모니터링하는 등 14일간 관리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와 관련해 용인시 관계자는 공항검역소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입국자는 자가격리 상태에서 모니터링을 하는데, 잠복기에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14일간 적극적으로 추적 관리할 방침이다라며 이날 이전에 입국한 무증상 시민에 대해서도 14일간 추적관리를 하면서 증상이 있을 경우 적극적으로 진단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백군기 용인시장은 무증상 입국 시민을 통한 2차 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특별수송과 24시간 진단검사를 결정했다라며 시민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