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 개소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데이터 생산·구축…“시민의 삶에 변화를 가져오는 혁신기술 지향”
임현상 기자 | locallife@hanmail.net | 입력 2019-11-15 15:10: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성남시는 15,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개소식을 개최했다. (영상촬영=임현상 기자)

 

[성남=로컬라이프] 임현상 기자 = 스마트도시 성남의 초기 베이스캠프가 될 성남시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15일 공식 개소했다. 

 

이번에 개소한 빅데이터센터는 성남시청 822규모에 데이터 분석용 Lamda 장비, 서버내장 GPU, 클라우드 관리용 서버,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시스템, 데이터 통합관리 시스템 등을 갖추고, 성남지역 CCTV 6027, 드론 6대 등으로 수집한 도로 교통 상황, 3cm 단위 측정치의 차량 위치, 생활 안전 관제 정보 등을 전자부품연구원, 유니콤넷,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등 협업 기관과 함께 융합·가공·분석해 차세대 교통 빅데이터 등 인공지능 기반 자율주행 데이터를 생산·구축하게 된다.

 

자율주행차 운행에 필요한 도로 교통량 분석과 예측 정보, 판교 자율주행 실증단지에서 시험 운행 중인 자율주행차 정보, 자율자동차와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는 5G망 정보, 인공지능학습용 자율주행 영상정보 등이 해당한다.

 

성남시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15일 공식 개소했다. 사진은 개소식 모습. (사진=임현상 기자)

 

이렇게 생산·구축된 빅데이터는 성남시 교통행정 관련 정책의 과학적 근거자료로 쓰이고 아동, 노인,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공공서비스 개발에 활용되며, 한국교통연구원 교통플랫폼으로도 전송해 필요로 하는 자율 주행 자동차 개발자와 기업, 대학교, 연구단체 등에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은수미 성남시장은 이날 개소식에서 현재 성남시의 인구는 95만 명, 유동 인구는 255만 명 정도이지만 법적 제한으로 인해 행정서비스는 50만 명 기준으로 묶여 있다“50만 명 기준의 행정서비스를 가지고 하루 유동 인구 255만 명에 대해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데이터가 없이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빅데이터센터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성남시에는 전국 게임업체의 절반 정도와 드론업체 50여 개, 항공우주산업인 방위산업업체 등 혁신기업과 IT산업, 그리고 연구시설 등이 집적된 4차산업의 중심지라며 세계적으로도 집적된 역량이 결집된 혁신기업들이 모인 도시가 47차 산업을 주도하고 있다성남은 그러한 요건들을 갖춘 대한민국 4차산업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성남에 결집된 혁신적인 힘을 지원·성장시키기 위해서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플롯폼의 필요성이 절실했다며 데이터센터 설립의 이유를 설명했다.

 

은수미 성남시장은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시민의 삶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겠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빅데이터 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는 은수미 시장. (사진=임현상 기자)

 

또한, 시민의 삶을 변화시킬 생활 연계형 행정시스템의 구축을 강조했다. 

 

은수미 시장은 구축된 플랫폼 위에 각 전문기관, 기업, 시민들이 참여하고, 그것이 시민의 복리후생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어 가겠다성남은 성남만의 것이 아니다. 대한민국의 것이고 글로벌시티로 나가는 지구의 것이다. 2290명 공무원 동료들과 함께 시민을 위해서 봉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남시는 지난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3년간 지원받는 9억 원의 국비와 시비 9억 원, 민간투자금 18000만 원 등 모두 198000만 원을 데이터센터 운영에 투입할 계획이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