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청년 문제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지방정부 역할 중요”

“기초·광역지자체와 청년이 함께하는 청년정책협의회 만들자”
손시권 기자 | locallife@hanmail.net | 입력 2019-07-23 09:36: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염태영 수원시장은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에 참석해 기초·광역지자체와 청년이 함께하는 청년정책협의회 구성을 제안했다. 사진은 염태영 수원시장(가운데)의 발언 모습. (사진제공=수원시)

 

[수원=로컬라이프] 손시권 기자 = 기초·광역 지자체와 청년들이 함께하는 청년정책협력체 구성의 필요성이 제기돼 향후 자치분권 과정에서의 청년 역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0일,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주최로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 대담에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으로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기초지방정부, 광역지자체, 청년정책네트워크가 함께하는 청년정책협의회를 만들어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며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장으로서 기초·광역·중앙정부, 국회가 힘을 모아 청년을 위한 정책을 더 힘차게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취업·주거·결혼 등 청년들이 마주한 여러 과제를 세심하게 살피고, 그 해결책을 청년들과 함께 고민하는 살가운 정부가 필요하다”며 “청년을 가장 가까이에서 자주 만나 소통하는 기초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청년들을 향해서도 지역정치를 포함해 지역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염태영 시장은 “청년들이 지방정부 행정과 지역정치 등 지역에 좀 더 관심을 두길 바란다”며 “청년들이 적극적인 참여가 지역을 변화시킬 수 있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바꿀 수 있다”고 청년들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청년과 지역이 함께 여는 미래’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서는 ‘지방정부-청년 간 공동실천 선언’을 발표했다.

 

선언에는 ▲지역 주도의 청년정책 논의와 실천을 위한 사회적 기구 구성 ▲지방정부와 청년의 역량 강화를 위해 연대·협력 ▲정부와 국회에 ‘청년기본법 제정’, ‘중앙정부-지방정부-청년의 협치 체계 구축’ 촉구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이날 포럼에서 참석자들은 “청년정책의 방향을 ‘보다 포용적·미래지향적·혁신적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locallife@hanmail.net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