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민·관·정,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 선언…“광명시를 위한 어떠한 배려도 없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한목소리…“국토부, KDI 권고 무시·지자체 간 갈등 유발” 성토
임현상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7-31 16:13:5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하는 광명시 민··정은 이전 사업 자체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를 선언하고 본격적인 행동에 나설 것을 경고했다. 사진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기자회견모습. (사진제공=광명시)

 

[광명=로컬라이프] 임현상 기자 =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하는 광명시 민··정의 목소리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와 박승원 광명시장, 임오경 (광명 갑양기대 (광명을) 국회의원, 박성민 광명시의회 의장은 31, 국회 소통관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원천 무효를 선언하며 공동 행동에 나섰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은 공동기자회견문을 통해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사업자체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구로구민의 민원으로 시작돼, 구로지역 정치권의 요구가 2005수도권발전 종합대책에 포함되면서 가시화됐다. 그러나, 차량기지가 이전되어도 KTX경부선 등 선로가 남아 민원은 해결될 수 없으며, 민원을 광명시에 전가해 구로구 민원을 해결한다는 발상 자체가 어불성설로, 그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후 협의과정에서 국토교통부는 광명·시흥 보금자리지구지정이라는 유인책으로 광명시를 설득했으나, 광명시는 차량기지 이전을 원하지 않았다소음, 분진, 지역단절의 민원은 고스란히 광명시로 옮겨오며, 주요 산림축인 구름산과 도덕산 훼손이 불 보듯 뻔하고, 예정지 인근의 노온정수장 오염은 광명·시흥·부천·인천시민 100만 명의 생명권을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성토했다.

 

또한 이전사업의 재원조달 방안이던 광명·시흥 보금자리지구은 2014년 이미 해제되어 이전사업도 당연히 재검토돼야 마땅하며, 특별관리지역 지정으로 도시발전을 제한받는 광명시를 위한 어떠한 배려도 찾아볼 수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에 반대하는 광명시 민··정은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이 광명시에 대한 어떠한 배려도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지자체 간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사진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반대 기자회견모습. (사진제공=광명시)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차량기지 입출고선을 활용한 20분 간격 4량 셔틀전동열차를 제시하였으나 이는 광명시민이 원하는 대중교통수단에 미흡하며, 배차 간격과 구로역 환승 시간 등을 고려하면 효용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하며 기본계획()은 전동셔틀열차 이용객의 구로역 환승 방법과 환승시설소요예산을 담고 있지 않으며, 사업비 내역을 제공하지 않아 타당성재조사(총사업비 15% 이상 증가)를 회피하려는 의도가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2016KDI는 관련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현 차량기지 시설의 최적화를 선행을 권고하고, 구로차량기지 관리 주체인 한국철도공사가 이전사업에 주목할 만한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음을 명시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KDI의 권고를 무시하고 구로구, 인천시와 긴밀하게 협의하며 이전사업을 전제로 제2경인선을 추진하면서도 노골적인 광명시 패싱과 함께 지자체 간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 모인 광명시민, 시민사회단체, 광명시, 정치인들은 국토교통부의 차량기지 이전 강행은 아무런 명분도, 타당성도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은 원천 무효이며, 우리는 한 몸 한 뜻으로 결사반대한다. 우리의 요구는 단 하나,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전면 백지화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본계획()에 따르면 차량기지 예정지 부지면적은 281931로 현재 구로차량기지 면적 172750보다 109181(63%), 사업비는 2016년 타당성재조사보다 1349억 원(14.4%) 증가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