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22년까지 단계적 노후하수관 정비로 도시하수기능 증대

송준형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11-04 18:30:0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안양시청

 

[안양=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안양시가 하수기능 증대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노후하수관을 정비한다고 4일 밝혔다.

 

현재 안양관내 하수관로 총 연장은 663km에 이르고 이중 424km가 땅에 매설 된지 20년 이상 된 상태다.

 

정비대상은 20년 이상 된 424km중 정밀조사를 통해 구조적 이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 직경 300 ∼ 1500mm 노후하수관로 23km다.

 

시는 국비 포함 3백억원을 투입, 이달 중 착공해 오는 2022년 말에 준공할 계획이다. 실시설계를 위한 용역은 지난 달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하수관로 정비를 통해 하수시설물의 내구성을 높이고 여름철 폭우로 인한 재난예방 및 안전사고 방지에도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