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용인경전철 노조 총파업 돌입·열차는 정상 운행

31일부터…무인운전 경전철 비상인력으로 가동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3-31 20:30:0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경전철 파업 불구 정상 운행>

 

[용인=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용인시는 31일 용인경전철 노조가 이날 04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으나 열차는 정상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무인으로 운전하는 경전철의 특성을 살려 비노조원과 대체인력 등 비상인력을 투입해 파업과 무관하게 경전철을 차질 없이 운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시는 30일부터 도시철도과 내에 비상운영 상황실을 설치하고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비했다. 

 

용인경전철은 전체 직원 187명 가운데 143명이 노조에 가입한 상태다. 용인경전철 노·사는 지난 2019년 2월부터 41회의 단체교섭을 했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한 상태다. 

 

이에 노조는 지난해 12월30~31일 전면파업을 예고했으나, 당시엔 같은 달 30일‘사측과 임단협에 잠정합의했다’며 파업을 철회한 바 있다. 

 

노조 측은 이후 지난해 12월30일 잠정합의(안)을 처리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나, 사측은 최종 승인 절차 이후 서명을 하기로 노사가 합의한 바 있으며, 잠정합의(안) 일부를 수정해야 서명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앞서 지난 2월14일, 17일과 3월26일 등 3차례 부분파업을 단행한 데 이어 이번에 총파업에 돌입했다. 

 

시 관계자는 “노조의 파업에도 불구하고 경전철은 차질 없이 운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모든 시민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노사가 합심해 시민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주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