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용인시민체육공원 복합문화시설로 용도 다각화

송준형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10-08 21:23: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용인시민체육공원 전경

 

[용인=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용인시는 용인시민체육공원을 경기장 뿐 아니라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시설로 활용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시민체육공원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스포츠 경기에 국한하지 않고 시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문화 . 체육 공간으로 용도를 다각화하겠다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4월 FIFA 여자축구 평가전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5일 슈퍼콘서트에 2만여명의 방문객을 유치하는 등 굵직한 성과를 거뒀다”며 스포츠와 문화가 공존하는 복합공간으로서의 가능성을 강조했다.

이에 따라 시는 시 자체 문화행사는 물론 공연 유치 제안서를 제작해 대형 공연기획사에 배포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에 돌입할 방침이다. 

 

경기장 본연의 기능 활성화에도 충실할 계획이다. 국가대표 축구경기를 연 2회 유치하고 초.중.고 대회와 전국대회 유치에도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또 2021년까지 축구장 1면, 트랙, 관중석 등을 갖춘 보조경기장을 건립해 도민체전 등 각종 대회 유치까지 이뤄내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스포츠와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는 복합시설의 정체성을 강조하기 위해 ‘시민체육공원’이라는 명칭도 바꾸기로 했다. 시민을 대상으로 변경안에 대해 설문조사를 할 예정이다. 

 

경기장 2층 데크엔 길이 800m의 둘레길을 조성해 시민들이 자유롭게 걸으며 건강관리를 하도록 하고, 관내 어린이집과 유치원 아동을 대상으로 잔디밟기 등 신체활동을 돕는 등 시민과 함께 하는 공공시설로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생활체육부터 대규모 경기.공연까지 시민들이 다함께 누리는 스포츠 . 문화 시설로 용도를 다각화해 용인시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8월 각계각층 전문가와 시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열고, 국내 15곳 주요 경기장을 직접 방문해 운영사례를 벤치마킹하는 등 시민체육공원 활성화 방안을 검토해왔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