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500인 원탁토론회 시민제안사업 122억 본예산 반영

송준형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11-10 21:34: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박승원 광명시장이 2020년 예산편성 기본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광명=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광명시는 지난 8월 31일 개최한 500인 원탁토론회에서 시민들이 제안한 사업 중 29개 사업 122억원을 2020년 본예산에 반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당초 최종 선정된 8개 사업만 2020년 예산에 반영하기로 계획했으나, 시민들이 제안한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원탁별로 선정된 사업을 모두 포함해 총 83건의 제안사업에 대해 관련부서 검토를 마쳤다고 밝혔다. 

 

총 83개 제안사업 중 5개 사업은 올해 완료할 예정이며, 122억 원의 예산을 수반하는 29개 사업은 2020년 본예산에 반영하고 35개 사업은 장기적인 계획을 가지고 추진할 예정이며, 14개 사업은 불가 사업으로 분류했다.

시는 ▲외국인 노동자 밀집 지역 귀가길 순찰 강화 ▲광명동굴 진입로 꽃길 조성 ▲광명초등학교 앞 차없는 거리 만들기 사업은 이미 완료했으며 ▲자동차도로 평평하게 포장 ▲자경마을 다목적 시설 건립은 올해 안에 완료할 예정이다.  

 

▲청년 복합문화공간 설립 (5억9천4백만원)▲태양광을 모은 정류장 온돌의자 제공사업(1천만원) ▲흡연부스설치 확대(1억3천2백만원) ▲철산동 지하공영주차장 조성(12억) ▲광명시 순환버스(전통시장-광명역-광명동굴)설치(4천만원) 등은 2020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독거노인 고독사 예방 시스템 설치(20억) ▲구조 및 응급 처치 교육 강화(3천만원) ▲청소년을 위한 지역 실.내외 체육시설 확대(2억) ▲상담을 통한 시민의 정신건강 확대(8억1천6백만원) 등 기존에 시에서 추진하던 사업은 사업대상 및 규모를 확대해서 실시하기로 했다. 

 

또한 비예산 사업인 ▲대학생 단기 일자리 선발 시 다자녀 가산점 부여는 관련부서 검토결과 내년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시는 ▲4차산업 선도기업 광명 유치 프로젝트 ▲광명 따릉이 ▲철산역에서 구로방향 지하도로 확충 ▲녹지를 활용한 테마파크, 반려견 공원 조성 사업 등 2020년 예산에 반영하지 않은 사업 35건도 지속적으로 관리하여 추진할 방침이며 ▲하안4동 주공아파트 진입로 화분설치 ▲시청 앞 사거리 버스정류장 이동 ▲경륜장 스피동 대각선 횡단보도 설치 ▲특성화고 유치 ▲청소년 인재 양성교육원 설립 ▲정신장애인 종합 사회복지관 등 총 14건은 안전, 위생, 환경 등의 문제로 사업시행이 어려워 불가로 결정했다. 

 

시는 2020년 예산반영사항 등 원탁토론회 제안사업결과를 참석한 시민들에게 11월 중 안내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일회성으로 끝나는 토론회가 아니라 시민의견이 정책과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체계화하고 그 결과를 시민들에게 수시로 공개하여 진정한 소통을 이룰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명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시정’을 최우선으로, 500인 원탁토론회를 포함해청년토론회, 도시재생 토론회, 미세먼지 대책 토론회 등을 열고 다양한 분야에서 각계각층의 시민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시정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를 다양하게 마련할 계획이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