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대희 군포시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회의 주재 '시민 보호 강화 방안' 마련

송준형 기자 | locallife@locallife.news | 입력 2020-01-28 21:59:3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 28일에는 한대희 시장이 직접 대책 회의를 주재하며, 감염병 관리 및 시민 보호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군포=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군포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 감염증) 발생과 관련해 설 연휴 내내 대책본부를 운영한 데 이어 28일에는 한대희 시장이 직접 대책 회의를 주재하며, 감염병 관리 및 시민 보호 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시에 의하면 이날 열린 대책 회의는 애초 부시장 주재 예정이었으나 지난 27일 국내에서 네 번째 코로나 감염증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대처 수준을 높이기 위해 한대희 군포시장이 직접 주관했다는 설명이다. 

 

그 결과 시는 지난 20일부터 공동주택, 전철역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시행한 코로나 감염증 예방법 홍보와 의심 증상 및 환자 인지 시 문의.신고 방법 안내를 확대한다. 

 

또 의심 환자나 확진 환자와 접촉자로 확인되면 전담 관리 직원을 지정, 대응 방침 이상으로 수시로 상태를 점검해 추가 위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감염병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대희 시장은 “신종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종결될때까지 보건소뿐만 아니라 가용 가능한 인력과 장비를 모두 투입해 24시간 비상 관리체계를 운영할 것”이라며 “시민의 건강한 삶을 지키기 위해 직접 상황을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포시 보건소는 보건소장을 비롯해 감염병 업무 담당자들이 지난 설 연휴에도 매일 개최된 행정안전부 주관 정부 합동 영상회의에 지속해서 참석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역에 맞는 대처 방안 수립과 의료기관과의 업무 협력에 집중해 왔다. 

 

기타 관련 정보나 상세 예방수칙 등에 대한 정보 등은 보건행정과에 문의(031-390-8972, 8974, 8910)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locallife@locallife.news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