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도 좋지만 무릎 이상신호 체크하세요

임윤수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4-14 23:12: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사진제공/ 힘찬병원, 꽃놀이 후 무릎통증 (출처,게티이미지 뱅크)

 

개화시기를 맞아 전국 각지에서 크고 작은 꽃축제가 한창이다. 봄을 만끽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나는 가운데, 중년 이후 평소보다 보행량이 많으면 무릎 통증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꽃놀이 후예상치 못한 관절 통증, 체크해야 할 무릎의 이상 신호를 알아보자. 

 

평소 운동량이 적은 중년의 경우 다리 근육이 약화된 상태에서 노면의 충격이나 체중 부하가 바로 관절로 전달돼 슬개골 연골연화증 등 연골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무릎에 있는 물렁뼈가 더 물렁해지면 슬개골 연골 연화증이 생긴다. 건강한 연골은 하얗고 단단하며 표면이 매끈하다.

 

반면에 연골이 물렁해지면 표면이 거칠어지고 색깔도 탁해진다. 연골연화증은 관절염처럼 연골이 닳아 없어지는 게 아니라 연골에 무리한 스트레스가 가해져 약해지는 질환으로 무릎에 하중을 주는 운동을 자주 하거나 갑자기 체중이 증가한 사람에게서 흔히 발생한다. 

 

평소 앉았다 일어날 때 무릎 앞쪽 통증이 느껴지거나 딱딱하는 소리가 날 때, 계단을 오르내리기 힘들고 오래 서 있으면 무릎이 시릴 경우 연골연화증일 가능성이 크다. 이동 중 기차나 버스를 타고 무릎을 구부리고 앉아있다가 일어날 때 통증이 생기는 특징이 있다. 

 

일시적으로 무릎에 피로가 쌓여서 생긴 연골 연화증은 안쪽 깊은 곳에서부터 시작된다.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저절로 나을 수도 있다. 하지만 외상이나 다른 원인 때문에 연골 표면이 물렁해졌다면 관절염이 생길 확률이 높아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슬개골 연골 연화증은 약물 치료와 물리 치료를 병행하며 통증을 줄인다. 무릎을 꿇거나 쪼그려 앉는 자세를 삼가고, 허벅지 근력을 키우는 운동 요법으로 무릎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 

 

▲ 다쳐도 모르는 무릎 속, 연골판 손상? 

 

무릎 안쪽의 구부러지는 오목한 부위를 눌렀을 때 아프면 무릎 반월판 연골이 손상된 것일 수 있다. 반월판 연골은 무릎 위아래 관절 사이에 있는 반달 모양의 연골로, 무릎 관절을 보호하고 무릎이 받는 충격을 완화해주는 역할을 한다. 반월상 연골의 충격 흡수 능력이 뛰어나더라도 지나치면 충격을 이기지 못해 찢어지는 손상을 입을 수 있는데,

 

초기에는 자각이 쉽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 반월상 연골이 손상되면 일반적으로 무릎이 붓거나 걸을 때 통증이 느껴지지만 실제 중년 이후 손상된 경우에는 스스로 자각하기가 힘들다. 나이가 들면서 노화로 약해진 반월상 연골이 외상을 입는 경우, 통증이나 부기 등 자각 증상이 약해 파열이 많이 진행된 후에야 병원을 찾게 된다. 

 

야외 활동이나 등산 같은 운동 중 무릎에 충격을 준 후 통증이 있으면서 무릎이 잘 펴지지 않는 느낌이 들면 정형외과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보통 무릎 바깥쪽보다는 안쪽 연골을 더 많이 다치며, 무릎이 힘 없이 꺾이거나 굽혔다 펼 때 소리가 나기도 한다.

 

파열된 연골 조각이 관절 사이에 낀 경우 무릎이 잘 펴지지 않는 잠김 현상이 있을 수 있다. 연골판은 한번 손상되면 자연 치유나 재생이 어렵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해 손상된 부위를 복원하여 퇴행성 관절염으로 이환되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 다리 맞닿은 내측 통증, 퇴행성 관절염
꽃구경을 가면 움직임이 많다 보니 갑자기 무릎에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퇴행성 관절염 환자들도 봄철에 집에만 있을 수는 없는 법. 평소 무릎 통증이 있거나 노화가 진행되는 중년 이후에는 본인의 무릎 건강을 사전에 점검하고 나들이를 떠나면 좋다. 

 

활동 후 무릎에 물이 차서 붓는 것은 퇴행성 관절염의 일반적인 증상이다. 무릎의 통증과 더불어 관절이 붓고, 무릎에 손을 대고 움직여 보면 소리가 나는 움직임을 느낄 수도 있다. 주로 다리가 맞닿는 내측 무릎 아래쪽이 아프며 걷고, 계단을 내려올 때 통증이 생기지만 병이 진행되면 어느 자세를 해도 통증을 피해 갈 수 없게 된다. 만약 무릎의 붓기와 통증이 지속되면 관절염이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근본적 치료가 필요하다. 

 

부평힘찬병원 왕배건 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은 “봄나들이 같은 실외 활동은 관절을 사용하는 범위가 큰 동작들이 많고, 이동이나 움직임이 커져 무릎 사용량이 많다”며, “퇴행성관절염 환자들은 통증을 대비해 찜질팩을 준비하거나 진통소염제를 미리 복용해 대비하면 좋다”고 조언했다. 

 

나들이를 다녀와 바닥에 다리를 쭉 펴고 앉아 아픈 무릎 아래에 수건을 말아서 대고, 수건을 강하게 누르며 발끝을 몸 쪽으로 당기는 동작이 좋다. 또 벽에 상체를 대고 무릎을 구부리고 앉았다가 일어나는 동작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