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풍부한 마늘 맛과 향 ‘갈릭 아이올리 소스’ 출시

조준영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12-08 23:48:0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오뚜기 ‘갈릭 아이올리 소스’ 출시 >

 

 

[로컬라이프] 오뚜기(대표이사 이강훈)는 깊고 풍부한 마늘 맛과 향에 고소함이 어우러진 소스로 겨자씨가 들어있어 톡톡 씹히는 즐거움을 더한 ‘갈릭 아이올리 소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오뚜기 갈릭 아이올리 소스는 생마늘과 익힌 마늘 중간의 맛 타입으로, 원물 환산 기준 5.7%의 풍부한 마늘 함량을 자랑한다. 특히 마늘의 향이 느끼함을 잡아주기 때문에 각종 튀김류에 잘 어울린다.  

 

따라서 갈릭 아이올리 소스는 감자튀김, 피자, 소시지, 새우튀김, 육류 디핑소스나 빵, 샌드위치 등의 스프레드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여러 음식의 느끼함을 잡아주는 다용도 소스로 사용할 수 있어 다양한 소스와 섞어 부드러운 마늘의 풍미를 더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최근 국내 드레싱 시장에서도 마늘 원료를 사용한 다양한 제품의 출시가 이어지고 있어 눈길을 모으고 있다”며, “오뚜기 ‘갈릭 아이올리 소스’로 다양한 요리를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올리 소스’는 프랑스 남부 지역의 프로방스에서 마늘을 뜻하는 아이(ai)와 오일을 뜻하는 올리(oli)의 합성어로 유럽에서 생마늘을 올리브유에 빻아서 먹던 것에서 유래됐다.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