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립합창단,‘겨울방학 교과서음악회’개최

청소년 눈높이에 맞춘 교과서 속 명곡 음악회
장윤진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2-07 09:12: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울산광역시
울산문화예술회관은 오는 12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울산시립합창단이 기획공연 ‘겨울방학 교과서음악회’를 무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청소년들의 겨울 방학에 맞추어 음악 선생님으로부터 접해온 음악들을 합창, 독창으로 선보이며 민인기 예술감독의 해설을 곁들여 이해도를 높이고 클래식 음악회의 친숙함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음악과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첫 무대는 합창곡으로 편곡한 ‘푸니쿨리 푸니쿨라’, ‘감자도리송’, ‘파란 마음 하얀 마음’으로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두 번째 무대에서는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이 현악4중주로 모차르트의 디베르티멘토를 선보인다. 디베르티멘토는 18세기 후반에 유럽, 특히 오스트리아에서 성행했던 가볍고 경쾌한 기악곡으로 희유곡이라고도 한다.

이어지는 무대에는 소프라노 박인경과 자녀가 오페라 ‘리날도’ 중‘나를 울게 하소서’를 알토 이화순과 자녀가 ‘아리랑’을 열창해 가족간의 끈끈함과 따뜻함을 선사하며, 멘델스존의 ‘노래의 날개 위에’와 조두남 곡의 ‘뱃노래’를 각각 소프라노 김정상, 바리톤 최판수가 독창으로 들려준다.

꿈과 희망을 노래하는 울산시립청소년합창단이 조은혜 부지휘자의 지휘로 우리나라 동요 ‘고향의 봄’과 ‘꽃타령’을 들려주며 마지막으로는 울산시립합창단이 ‘네모의 꿈’, ‘즐거운학교 행복한학교’, ‘하늘나라 동화’를 통해 감동과 행복의 무대를 선사한다.

울산시립예술단 관계자는 “교과서 속 음악을 울산시립합창단의 선율로 들려줄 이번 무대를 통해 지역 청소년과 어린이들에게 감동과 아름다운 감성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국내츄럴타임즈 장윤진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