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올겨울 ‘사랑의 온도는 137도’

희망2019 나눔 캠페인 ‘사랑의 온도 137도’ 달성
신예지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2-07 09:25:2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해 12월 영주시에서 개최한 경상북도 공동모금회 12월에 산타 행사
경북 영주시가 추진한 연말연시 이웃돕기 성금모금인 ‘희망2019나눔 캠페인 사랑의 온도탑’이 당초 모금 목표액보다 높은 137도를 달성했다.

7일 영주시에 따르면 당초 목표액 5억4500만원보다 2억400만원이 초과한 7억4900만원을 모금해 영주시민들의 나눔문화 실천에 대한 열기를 짐작케 했다.

캠페인 기간 동안 성금내역을 보면 현금기부가 6억2900만원, 물품기부가 1억2000만원으로 어린이집 고사리손 아이부터 개인, 기업체, 단체 등 영주시민 전체가 이웃을 돕는 성금모금 활동에 참여했다.

한해 내내 고사리 손에서 나온 동전을 모아온 어린이집 원생들의 저금통, 폐지를 줍는 할아버지의 작은 정성, 익명의 천사가 기부한 물품, 1년에 100만원 이상 기부하는 나눔리더, 읍면동 지역보장협의체 등 정기적으로 참여하는 많은 기부자들까지 각계각층의 성금이 답지해 사랑의 온도가 100도를 훌쩍 넘었다.

특히 영주시청 공무원들은 이웃돕기 성금 활성화를 위해서 지난해 12월 3일 출근길에 사랑의 열매달기 행사를 추진해 200여만 원의 성금을 모금했으며 또한 각 실과소 읍면동별로 직원들의 자율적인 모금활동을 펼쳐 14개실과소 18개 읍면동에서 528명이 참여해 67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장기적인 경기침체와 국내의 어려운 사회적 여건에서도 매년 이웃돕기 성금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는 것은 어려울 때 마다 힘을 모아 난국을 극복한 ‘선비정신’이 영주시민들의 힘이라며 시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영주시에서 기탁한 이웃돕기 성금은 공동모금회로 전달되어 다양한 복지사업 재원으로 우리주위 소외계층에게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명절위문금 등으로 지원된다.

또한 올해 연말까지 계속해서 성금 지정기탁과 물품 지정기탁으로 어려운 이웃돕기는 지속된다.
[한국내츄럴타임즈 신예지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