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야 보성가자 보성군, 5대 축제 통합 페스티벌 밤낮없이 즐거운 보성으로 5월 떠나자

이현진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4-05 15:45: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친구야 보성가자 보성군, 5대 축제 통합 페스티벌 밤낮없이 즐거운 보성으로 5월 떠나자
황금연휴인 오는 5월 1일부터 6일까지 보성군에서는 ‘5월 보성으로 떠나는 여행’이라는 주제로 차·소리·철쭉·활어잡기 통합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보성군은 보성을 대표하는 5개 축제를 통합해 동기간에 운영하면서 관람객에게 더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5월 1일 화려한 불꽃놀이를 시작으로 군민의 날 행사 보성다향대축제 서편제보성소리축제 율포 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 일림산 철쭉문화행사가 동시 다발적으로 개최되며, 보성군 전체가 하나의 축제장으로 탈바꿈될 예정이다.

특히, 서편제 보성소리축제는 전국 판소리·고수 경연대회 시상금을 2배로 인상하고 개최 시기도 앞당겨 전국의 명창들이 대거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낮과 밤이 모두 즐거운 축제를 만들기 위해 야간 프로그램을 대폭 확대한 것도 이번 통합 축제의 특징이다. 축제 기간 내내 매일 저녁 6시30분부터 명창과 7080가수, 아이돌, 트로트 등 다양한 세대를 어우를 수 있는 낭만 있는 특별 공연이 환상적인 3D 미디어 파사드와 함께 매일 밤 보성을 환하게 밝힌다.

주요 행사로는 전야제에서 보성읍을 중심으로 한 군민화합 퍼레이드, kbc 축하공연, 미디어 파사드, 불꽃 쇼가 펼쳐지고, 군민의 날 행사는 체육행사와 군민화합 한마당이 예정 돼 있다.

보성다향대축제는 다신제, 한복 입고 찻잎 따기, 셰프와 함께 녹차요리 만들기, 한국 명차선정대회, 학생 차예절 경연대회, 서편제 보성소리축제는 전국 판소리·고수 경연대회, 군민을 위한 열린 음악회가 펼쳐지며, 율포 해변 활어잡기 페스티벌은 매일 1회 활어 잡기 체험이 관광객을 기다리고 있으며 일림산에서는 철쭉행사가 개최될 계획이다.

보성군 관계자는 “5개 축제 일정을 통합하면서 축제 내용에도 많은 변화를 줘 5월 보성에 오시면 다향한 축제의 감동과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가실 수 있을 것”이라며 “5월 초 많은 분들이 보성을 찾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국내츄럴타임즈 이현진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