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적십자마중물봉사회와 대성건설, 홀몸어르신가정 사랑의 집수리에 나서

이명수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4-15 11:15: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옥천 적십자마중물봉사회와 대성건설, 홀몸어르신가정 사랑의 집수리에 나서
홀로 외롭게 살고 있는 한 어르신에게 따뜻한 보금자리를 제공해 준 옥천 적십자마중물봉사회와 지역 건설업체 대성건설이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고 있다.

15일 옥천군에 따르면 마중물봉사회는 홀로 거주하며 거동까지 불편한 한 저소득 어르신을 지난달 ‘사랑의 집수리’ 대상자로 선정해 지원해주기로 결정했다.

약 5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외부에 있던 재래식 화장실과 부엌을 철거 후 주택 내에 수세식화장실과 부엌을 설치하기로 하고 공사를 시작하던 중 예상치 못한 걸림돌과 마주했다.

이 어르신이 살고 있던 주택은 일반정화조 매립이 불가한 지역으로 250만원 상당의 오수관로 시설을 먼저 설치를 해야 집수리 공사를 시작할 수 있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당초 사업비에서 250만원 상당의 공사비가 추가로 소요돼 계획된 집수리 사업이 차질을 빚게 되자 서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하던 중 뜻밖의 고마운 손길이 다가와 막힌 물꼬를 틔워줬다.

바로 옥천읍 금구리에 소재한 대성건설 천영귀 대표다.

천대표는 자신이 가진 장비와 재능으로 오수관로시설을 무상으로 설치해줬다.

이로 인해 다음달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완공될 계획에 있던 마중물 봉사회의 사랑의 집수리는 예정대로 추진할 수 있게 됐으며, 어르신은 기쁜 마음으로 집수리가 완공될 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천영귀 대표는 “마중물 봉사회원들도 각자 본인이 가진 재능을 발휘해 집수리를 지원해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 나 또한 내가 가진 재주가 이렇게 가치 있게 쓰이게 되니 매우 감사한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

김태은 옥천읍장은 “민관이 서로 협력하면 해결되지 못할 일이 없는 것 같다”며 ”아낌없는 봉사를 해주신 많은 분들의 따뜻한 힘으로 아직은 세상이 참 아름답게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내츄럴타임즈 이명수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