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군, 1004섬 시티투어버스 운영 개시

하루 1만원으로 천사대교를 건너 떠나는 신안 섬여행
유해녕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4-17 15:48: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1004섬 시티투어버스 운영 개시
신안군이 천사대교 개통을 맞아 순환형 ‘1004섬 시티투어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1004섬 시티투어버스’는 목포역에서 오는 19일부터 매주 금·토·일요일 주 3일, 오전 9시 30분에 출발해 7시간 여정으로 하루 1회 운영된다.

요금은 성인 10,000원이고 장애·군인·경로·청소년은 5,000원이며, FREE 패스권 한장이면 3일동안 이용가능하다.

여기에 지역을 여행하는데 도움을 줄 문화관광해설사도 함께 동승해 신안 섬여행을 알차게 채워줄 계획이다.

목포역을 출발해 천사대교를 지나 퍼플교부터 김환기 고택, 분계여인송숲, 에로스 서각 박물관, 목포역 으로 돌아오는 코스로 운영된다.

‘가고 싶은 섬’으로 선정된 안좌도와 섬 속의 섬 ‘반월·박지도’, 세 섬을 잇는 퍼플교, 한국 근현대미술사의 거장 김환기고택, 분계해변의 자연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는 여인송 등 다도해의 아름다운 섬과 해양의 수려한 풍광을 맘껏 즐길 수 있다.

신안군 관계자는 “천사대교가 개통되어 많은 관광객이 찾아주고 있지만 대중교통을 이용해 여행하기란 쉽지 않다”며, “천사대교 개통과 함께 1004섬 시티투어버스가 신안군 홍보와 이미지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2019년 4월 4일 개통한 천사대교는 압해도와 자은·암태·팔금·안좌도를 잇는 다리로 우리나라에서 4번째 규모의 해상 장대교량이다.
[한국내츄럴타임즈 유해녕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