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유채꽃축제, 이제 시민속으로 ‘새판짜기’ 예고

축제협의회 의견 반영 ‘관’ 주도에서 ‘시민’ 주도로 지역경제 활성화 연계
신예지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4-19 10:28: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구리시에서 가정의 달 5월 수도권 최대 규모로 성장한 구리 유채꽃 축제가 종래 운영 방식을 전면 개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시민 속으로의 ‘새판짜기’에 나선다.
구리시에서 가정의 달 5월 수도권 최대 규모로 성장한 구리 유채꽃 축제가 종래 운영 방식을 전면 개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시민 속으로의 ‘새판짜기’에 나선다.

시는 해마다 많은 이들의 기대 속에 열리는 유채꽃 축제가 올해로 19회째를 맞이함에 따라 그동안 진행과정을 점검하고 단순히 보고 즐기는 비효율적인 관행에서 벗어나 시민들의 공연 접근성 등 시민과 지역상권이 함께 상생하는 생산적인 방향으로 개선키로 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축제 현장인 한강시민공원에서 국한되던 장소를 주간에 운영하고, 야간에는 시민들의 편리한 접근성을 고려해 시가지 주요지점으로 확대된다. 세부적으로는 한강축제, 시민의 축제, 시가지공연, 시민의 참여를 테마로 구성 유동 인구 집중 지역인 갈매애비뉴, 구리역광장, 구리전통시장, 장자호수공원에서 이전에 경험할 수 없었던 다양한 기회들을 만나게 된다.

주요 추진 계획으로는 서민들의 정감어린 공간인 전통시장 장터, 일자리 이동 상담 버스인 구리 희망 job go, 지역 내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마을공동체 및 마을기업지역협동조합, 창업을 생각하는 청년들에게 희망의 디딤돌이 되어 줄 청년창업지원에 대한 궁금증 해결 방안 등‘구리, 시민행복특별시’의 비전인 시민의 편에서 밀접한 프로그램들이 가득하다.

특히 이번 축제는 지난 해 7월 민선 7기 출범을 계기로 지역의 자원인 다양한 성격의 축제를 전략 목표로 비상설 기구로 활동 중인‘시민 중심의 100인 축제협의회’의 당면목표로 제시한 ‘삶의 여유와 축제가 넘쳐나는 구리시‘찾아가는 축제 개최’를 실현하기 위한 제안 프로그램들이 상당부분 반영되어 명실공희 시민 속 명품축제의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안승남 시장은“구리유채꽃 축제는 지난 18년의 경험에서 말해주듯 도심 속 천혜의 자연환경 속에서 펼쳐지는 유명 행사로 수도권 도시이미지 제고에도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축제의 더 큰 발전과 쌓여가는 명성에 맞게‘관’주도에서‘시민’주도로 전환해 단기적으로는 지역 상권과 연계하고 장기적으로는 관광자원으로 발전시켜 향후 외국인들도 찾아오는 명품축제로 거듭나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이번 축제 성과를 바탕으로 가을에 개최 예정인 코스모스축제, 10월 동구릉문화제, 구리시평생학습축제를 비롯한 각 동별 지역축제까지 무대장치 예산 등 낭비적인 요소를 최소화하고, 시민들의 관점에서 늘 새로운 기대감이 충족될 수 있는 지속적인 발전 동력으로 보령하면 생각나는 머드 축제와 같은 구리시만의 지역 브랜드 가치를 높여 나갈 방침이다.
[한국내츄럴타임즈 신예지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한국내츄럴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