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동탄트램, 시민 의견 담은 노선계획으로 시민 이동권 보장 할 것”

국토교통부, 동탄 트램 포함된 ‘경기도 도시철도망’ 고시
김보람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5-15 09:34: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화성시
국토교통부가 15일 동탄도시철도 등을 담은‘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을 관보에 고시했다. 이에 동탄역, 오산역, 병점역 등을 연결하는 화성 동탄 트램 건설이 본격 추진될 전망이다.

동탄 도시철도는 총연장 32.35㎞로서 트램 방식으로 건설된다. 트램은 반월교차로에서 시작해 삼성전자, 동탄역, 동탄대로, 오산역을 오가는 노선과 병점역에서 시작해 동탄역, 동탄순환대로, 공영차고지를 거치는 노선으로 계획 중이다.

사업비는 총 9천967억 원으로 이 중 9천200억 원은 동탄2지구 택지개발 사업 시행자인 LH의 부담금으로 확보됐으며, 나머지 767억 원은 지방재정으로 충당될 전망이다.

시는 우선적으로 시의회 및 지역회의 등을 통한 의견수렴과정을 거쳐 현재의 불편과 미래의 편익을 고려한 종합적인 기본 계획 수립을 도모할 계획이다

향후 수립되는 노선별 기본계획에는 최적 노선과 정거장, 건설 및 운영계획, 사업성 확보 방안, 연계 수송체계 구축 등 트램 건설 및 운영에 필요한 구체적인 방안이 담긴다.

기본계획과 병행해 지방재정 투자심사가 이뤄지며, 이후 설계 및 사업계획 수립, 착공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노선계획으로 시민 이동권을 보장할 것”이라며, “경기도,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로 트램사업이 조속히 추진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도시철도망에는 동탄도시철도를 포함 수원 1호선, 성남 1.2호선, 8호선 판교연장, 용인선 광교연장, 오이도연결선, 송내-부천선, 스마트허브노선 등 총 9개 노선이 선정됐다.
[한국내츄럴타임즈 김보람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