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중소기업 현장 방문해 애로사항 해결 노력

관내 유리제작 기업 방문... 생생한 관계자 고충 청취
김보경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5-20 08:48: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고양시는 지난 17일, 현대유리를 방문해 운영 관련 애로사항 등 현장의 소리를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고양시는 지난 17일, 현대유리를 방문해 운영 관련 애로사항 등 현장의 소리를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현대유리는 직원 35명의 유리 제작·시공 기업으로, 그린벨트가 해제된 토당동에 위치하고 있다. 회사 측은 입지 특성상 발생하는 엄격한 규제와 도로계획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했다.

회사측 관계자는 “현재 예정된 도로계획선에 따라 도로를 개설할 경우 현대유리의 2개 건축물을 관통하게 되고, 또 그린벨트가 해제된 취락지구는 제한이 엄격한 관계로 공장 등록조차 어려운 실정이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재준 시장은 “도로 개설과 관련해 현재 도로계획시설 변경을 위한 용역을 진행 중으로, 현대유리와 인근 주민들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공장등록과 관련해서는, “단독주택 중심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위해, 해제 취락지구의 지구단위계획지침은 최초 개발제한구역 해제 입안일 이전에 사용 승인받은 건축물에 한해서만 제조업소가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양시의 이번 방문은 단 1회의 현장 방문으로 규제를 해소하고 인프라를 확충하기는 어렵더라도, 지자체에서 먼저 기업의 고충을 적극 청취하고 함께 머리를 맞대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큰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시장은 “지역기업이 살아야 고양시 경제와 일자리도 살아난다.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기업 현장을 방문해 미처 파악하지 못한 현장 곳곳의 애로사항을 정책으로 담아내 ‘기업하기 좋은 고양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국내츄럴타임즈 김보경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