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노동 인권 도시’로…직원 대상 교육

이현진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5-21 08:41: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해 노동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성남시 직원 노동 교육
성남시는 오는 23일 오전 10시 시청 한누리에서 ‘노동 인권 도시’를 이뤄나기 위한 직원 교육을 한다.

근로기준법을 적용받는 성남시 조직의 기간제근로자, 공공근로사업 참여자 등 공공일자리 인사·노무 담당 공무원과 시 산하기관 직원 등 200여 명이 이날 교육에 참여한다.

초빙한 공인노무사가 ‘2019 노동관계 이슈’를 주제로 주 52시간 근무제로 인한 노동시간 단축, 특별연장근로, 휴일근로 가산 수당 등 근로기준법을 교육한다.

최저 임금인상, 연차 휴가의 확대 등 노동관계 기본법과 감정노동자 보호 등 노동 인권 보호에 관한 내용도 사례 중심으로 강의한다.

이날 교육은 급변하는 노동환경에 대한 이해를 도와 행정 역량을 강화할 목적으로 마련된다.

성남시는 노동이 존중받는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아르바이트생, 근로자, 고용주 등 수요자별 맞춤형 노동교육을 하고 있다.

10명 이상이 그룹을 이뤄 연중 성남시청 고용노동과로 신청하면 공인노무사가 수요자들이 원하는 시간, 장소로 찾아가 대상별 노동 교육을 한다.
[한국내츄럴타임즈 이현진 기자] natimes@naver.com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