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신두리 해수욕장, 아름다운 모래조각 향연 펼쳐진다

모래조각경연대회, 모래썰매장·맨손물고기잡기 등 다양한 체험거리 가득
이현진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6-17 09:52: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태안군 신두리 해수욕장, 아름다운 모래조각 향연 펼쳐진다


천연기념물 제431호로 지정된 국내 최대의 해안사구가 있는 태안군 신두리 해변에서 국제 모래조각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군은 오는 7월 13일 원북면 신두리 사구센터 일원에서 ‘제17회 태안 국제 모래조각 페스티벌’이 개최된다고 밝혔다.

태안군이 주최하고 태안 국제 모래조각 페스티벌 추진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번 모래조각 페스티벌은 ‘찬란한 태안 낭만의 금빛모래’라는 주제로 60개 팀 400명이 참가, 모래조각 경연대회를 통해 실력을 겨루게 된다.

이와 함께 모래 썰매장 맨손물고기 잡기 물총게임 모래 탑 쌓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펼쳐져 관광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되며,

특히 올해는 신두리해수욕장 일원에서 13일 오전 10시부터 1박 2일로 캠핑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돼 관광객들에게 한여름밤의 낭만과 추억을 제공할 예정이며, 참가신청은 다음달 3일까지 선착순 60팀으로 참가비는 만원이다.

한편 모래조각 페스티벌 참가신청은 이달 14일부터 7월 3일까지로 선착순 60팀의 접수가 완료되면 신청이 종료되며, 참가자 수가 적을 경우 현장에서도 추가 접수를 받는다.

전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고 군청 관광진흥과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참가비는 없으며 대상 1팀 100만 원, 최우수상 2팀 각 70만 원, 우수상 3팀 각 50만 원, 인기상 5팀 각 20만 원, 특별상 5팀 각 10만 원 등 시상금이 수여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제17회 태안 국제 모래조각 페스티벌은 바람과 모래가 빚어낸 1만 5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대한민국 최대 해안사구가 있는 신두리 해변에서 자연, 모래, 사람이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축제의 향연이 될 것”이라며 “많은 관광객들이 신두리를 찾아 여름 바다의 낭만을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