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7가지 생태체험 프로그램

서울시, 7월 한 달간 한강공원 내 11개 장소에서 77개 생태프로그램 운영
한석훈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6-28 16:13: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강 생태프로그램 참여 모습


서울시는 “본격적으로 더워지는 7월 한 달간 한강공원 내 11개 장소에서 무더위를 피해 야간에도 즐길 수 있는 특별 프로그램을 구성해 총 77개의 생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강 생태프로그램은 도심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자연 그대로의 생태계를 품고 있는 강서습지, 여의도샛강 등 생태공원을 포함한 8개 한강공원의 11개 장소에서 진행되며, 7월에는 각 장소별 특성에 맞춘 총 77개의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는 7월에는 무더위를 피해 야간에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특별 구성해 선보인다.

난지 한강야생탐사센터 에서는 7월 17일와 25일 양일간, 19:30분부터 야간 곤충·양서류를 관찰하고 한강의 가장 비밀스런 장소에서 가족 간의 화합을 나눌 수 있는 ‘쉿 밤의 이야기를 들어봐’를 운영한다.

이외에도 7월 20일 오후 5시부터 진행되는 ‘자전거 탐사대’, 7월 28일 오후 2시부터 7월 29일 오전 11시까지 진행되는 ‘여름나기 에코캠프’는 곤충탐사와 음식도 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모두 가족 대상으로 참가 가능하다.

난지 수변생태학습센터 에서는 7월 25일, 오후 6시 30분부터 ‘밤중에 난지에 무슨 일이?’를 운영해 밤에 찾아오는 곤충을 관찰하고 낮과 밤의 생물들의 다른 모습들을 살펴볼 기회를 제공한다. 초등학생부터 참가 가능하다.

여의도 샛강생태공원 에서는 7월 18일, 오후 7시부터 ‘나이트 트립’을 운영해 가족이 함께 다양한 곤충을 관찰할 수 있다.

‘여름에만 만날 수 있는 반딧불이, 매미 등 생물·식물관찰 프로그램’ 또한 여름밤이면 우리의 눈과 귀를 자극하는 반딧불이와 매미 등 여름 곤충부터 한강에 서식하는 다양한 생물과 식물을 관찰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풍성하게 준비되어있다.

우리나라 최초의 생태공원인 여의샛강생태공원에서는 7월 매주 화요일과 토요일에 ‘반딧불이 생태 교실’을 진행한다. 반딧불이 관찰, 애반딧불이의 한 살이에 대해서 알아볼 수 있으며 유아, 초등, 가족 단위 모두 자유롭게 참가 가능하다. 문의는 전화로 하면 된다.

암사생태공원 에서는 7월 14일에 ‘매미 울음소리의 비밀’을 운영한다.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여름철 대표 곤충 매미의 생태를 배우고 공원에서 직접 찾아보며 공예 재료로 매미를 표현해볼 수 있다.

자연과 가장 가까이 있어 곤충을 직접 채집해 관찰해 볼 수 있는 고덕수변생태공원 에서는 7월 13일에는 ‘방귀대장 노린재’를 운영한다. 초등학생 이상부터 참여가능하며 방귀대장이라고 불리우는 노린재를 채집해 관찰하고 노린재 방구의 비밀을 풀어보는 시간을 가진다.

최근 한강 자연성 회복의 일환으로 조성된 이촌습지생태공원 에서는 7월 14일과 28일에 ‘잠자리 관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습지의 대표적인 곤충인 잠자리의 종류와 특성을 배우고 한여름 연못가에서 잠자리 풀피리를 만들어 볼 수 있다.

잠원한강공원의 자연학습장 은 곤충학습에 특화되어 있는 곳으로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 ‘누에 생태 교실’, 매주 일요일 ‘꿀벌 생태 교실’을 상설 운영한다. 곤충 관찰은 물론 5천년의 역사를 가진 비단실 뽑기, 꿀과 밀랍 체험 등을 구성해 아이들도 재미있게 참여할 수 있다.

그 외에도 뚝섬한강공원 자연학습장 에서는 7월 14일과 18일 에 ‘나비 훨훨’을 운영한다. 유아부터 초등학생, 가족 단위로도 참가 가능하며 나비 한 살이의 생태를 살펴보고 자석을 활용한 나만의 아름다운 나비 꾸미기를 진행한다.

또한 잠실한강공원 자연학습장 에서는 7월 13일와 27일에 다양한 텃밭작물을 심고 가꾸어 직접 수확할 수 있는 ‘텃밭 생태 교실’을 운영한다. 자연학습장, 수생식물원, 텃밭 등을 탐방해 토마토, 가지, 고추 등 여름철 텃밭 작물을 수확해볼 수 있다.

모든 한강 생태 프로그램의 참가는 무료이며, 신청은 서울시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자세한 문의는 한강사업본부 공원여가과로 하면 된다.

김인숙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은 “초록으로 물든 한강공원에서 가족이 함께 즐기고 자연생태의 신비함과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점점 무더워지는 7월 한강에서 아이들과 함께 잠시 더위를 잊어보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