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공무원 반바지 출근 첫날,“시원해요”

여름철 시원하고 자유로운 복장으로 유연하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기대
한석훈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7-03 14:37: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창원시 공무원 반바지 출근 첫날


3일 창원시청에 작은 변화가 포착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는 색다른 모습을 선보였기 때문이다.

창원시는 노타이의 비즈니스 캐주얼 수준을 넘은 완전 캐주얼로 근무하자는 프리패션데이를 매주 수요일에 시행하고 반바지를 혹서기인 7~8월 수요일에 자율적으로 입을 수 있도록 했다.

창원시 공무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어떤 식으로 입어야 예쁠지?’, ‘제모를 할지 말지?’, ‘체크무늬 남방에 짧은 양말과 운동화를 신고 반바지 출근하는 우리 시장님 센스 짱~’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반바지를 입고 출근하니 시원하고 편해서 좋다”며 “아직은 어색한 분위기 속에 반바지 문화가 시작됐지만 여름철 시원하고 자유로운 복장이 유연하고 창의적인 생각으로 이어져 좋은 정책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창원시는 일단 7월 매주 수요일에 반바지 근무를 시행해 보고, 내부 직원들과 시민들의 반응에 따라 8월 전면 확대 시행을 고려중이다.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