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재난위기 인식도는 몇 점일까…서울시,“무료진단 해드려요”

7월부터 10월 광화문광장 ‘기억과 빛’ 전시관에서 재난안전 인식도 무료진단
김보경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7-08 14:4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진단용 리플릿, QR코드


아파트 거실 화재로 화염에 싸여 밖으로 나갈 수 없는 상황일 경우, 에스컬레이터에 옷이나 신발 끈이 끼었을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 서울시는 생활 속 안전부터 자연재난까지 나의 안전인식도는 어느 정도인지 재난안전 무료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우리가 평소 겪을 수 있는 위험상황에 대한 설문조사로 생활·교통·자연재난·범죄 등 15개 질문에 답하면 안전, 관심, 주의, 경계, 위험 등의 결과가 나온다.

7월부터 10월까지 광화문광장 ‘기억과 빛’ 전시관 내 시민참여 공간에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QR코드를 통해서도 참여 가능하다. 또, 25개 자치구 민원실에 리플릿 7만부가 배포될 예정이다.

2일부터 7일까지 일주일간은 시범운영기간으로 시민호응도, 내방인원 및 혼잡시간대 등을 분석해 7.9부터 본격 운영된다.

이번 재난안전인식도 진단·교육은 세월호 참사의 교훈을 되새기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고자하는 염원으로 지난 4월 개관한 ‘기억과 빛’ 내에 있는 시민참여공간에서 진행하며, 매주 화요일~일요일 오전 11시~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진단을 통해 안전취약 분야를 파악하고 위기 상황별 올바른 대처요령을 학습하는 등 시민들이 안전문제를 인식하고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난안전 인식도 진단이 이전의 설문조사와 다른 점은 각 문항이 사례중심으로 개발되어 구체적 위기 상황이 주어지며 그 상황에서 자신의 대처능력을 간접적으로 점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진단완료 후 진단결과, 분석표, 오답노트 등을 즉시 제공받아 올바른 위기대처요령을 학습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시는 진단결과를 통해 연령별·지역별·성별 안전취약점을 분석해 매년 수립·시행하는 ‘서울시 안전교육시행계획’에 반영하고 정책 기본 자료로 삼아 안전교육의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제대로 된 학습을 하려면 정확한 진단이 선행돼야 하듯 이번 안전인식도 진단이 서울시 안전교육을 위한 좋은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이기 위해 더 노력하고, 생활 속 안전문화 의식이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