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라면, 찾 동 하세요

2015년 시작한 찾동, 강남구 16개 동을 끝으로 서울시 전 동으로 확대
김보경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7-17 13:50: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특별시


동 단위 주민생활을 책임지는 서울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강남을 끝으로 서울 전 동으로 확대 된다. 7월 18일 강남구 16개 동에 총 74명의 복지플래너와 16명의 방문간호사가 배치되어, 강남구도 모든 주민에게 찾동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찾동은 주민 삶 곳곳의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목표로 서울시가 ’15년 7월에 전국 최초로 시작해 매년 단계별로 확대 시행했고, 만 4년 동안 지속적인 추진으로 이제 서울시 25개구 424개 동에서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찾동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과거 주민등록, 과태료 등 민원·행정을 처리해주는 동주민센터를, 찾동을 통해 지역 주민을 먼저 찾아가고 참여를 촉진해 지역의 주민자치와 복지서비스가 강화되도록 전환시켰다. 동 당 6.5명의 인력을 확충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모든 시민을 위한 보편 방문서비스를 시행하며, 주민의 지역 참여활동을 확대했다.

2014년 송파 세 모녀가 생활고로 목숨을 끊고, 장안동에 사는 홀몸 어르신이 신변을 비관해 죽음을 선택하는 비극을 겪으며, 동주민센터의 기능을 전면적으로 전환시키기 위해 시작된 찾동은, 전 동 시행과 함께 지역주민과 공공이 함께 만들어가는 ‘골목단위 협치 현장’으로 도약한다. 지난 4년 간 공공의 주도하에 복지를 강화하고 주민참여를 촉진했다면 이제 찾동 2.0을 통해 주민의 자발적·주도적 참여를 지원한다.

찾동 2.0의 새로운 사업으로 공공서비스가 강화되고 주민관계망이 더 촘촘해진다. 골목에서 이웃과 만나 얘기하는 ‘찾아가는 골목회의’를 개최하고, 어려운 시민을 발견하면 동주민센터에 연락하는 ‘시민 찾동이’가 활동한다. 정성스런 돌봄서비스인 ‘돌봄 SOS 센터’가 운영되고, 갑작스런 위기를 지원하는 긴급복지제도가 강화된다.

박원순 시장은 “찾동은 동 단위를 넘어 골목으로 간다. 더 가까운 골목에서 주민을 정성스럽게 돌보는 서비스를 강화한다. 그리고, 공공의 손길만으로 어려운 지역사회의 문제를 주민들과 함께 결정하고 함께 추진하겠다”며 “서울시 전 지역에서 움직이는 찾동은 민과 관의 경계가 없는 협치의 모범 모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