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방정부-청년 공동 실천’선언…17개 광역, 20개 기초, 전국 청년 동참

서울시, 20일,‘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개최
김보경 기자 | natimes@naver.com | 입력 2019-07-18 15:01: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특별시


서울시가 변화하는 사회환경과 새로운 정책환경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지방정부-청년과 함께 공동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2019 지방정부 청년정책 협력포럼을 개최한다.

오는 20일 오후 1시부터 오후 6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개최되는 포럼은 ‘청년과 지역이 함께 여는 미래’라는 슬로건으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가 주최하고 서울특별시와 전국청년정책네트워크가 공동 주관한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특별시를 비롯 17개 광역시도와 20개 기초자치단체가 함께 한 지방정부-청년 공동 실천 선언문을 선포한다. 또한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 청년정책 담당 공무원 100여명과 전국 각지 청년단체 대표 및 청년 당사자 3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청년정책, 청년거버넌스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성별, 연령, 직업 상관없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포럼 참가를 원할 경우 사전참가신청링크나 서울청년포털에 들어가서 사전신청이 가능하다. 당일 현장접수도 진행된다.

포럼의 메인세션은 청년문제의 현황과 미래과제와 관련된 기조강연과 시도지사 및 청년 대표들의 공동대담, 공동실천선언문 선포로 진행된다.

이어지는 서브세션은 청년들과 청년정책 담당 공무원들 대상으로 각각 협력회의가 진행된다. 청년정책 발전사를 보여주는 기획전시도 행사장에서 함께 진행 될 예정이다.

서울특별시는 청년 문제 해결에 앞장서 왔다. 지난 3월 31일에는 청년자치정부를 출범해 서울특별시 청년정책의 새로운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민관협력을 통한 청년문제 해결을 선도해나가고 있다.

포럼을 앞두고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인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한국사회 혁신과 미래의 다른 이름이 청년정책”이라며, “그동안 청년정책을 견인해온 지방정부가 이제 다른 차원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밝히며 “이번 포럼에서는 문제해결을 선도해온 지자체장들과 청년이 대담을 벌인다며, 한국사회 새로운 변화에 대한 논의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